스페셜성형

기미, 주근깨, 잡티를 잡아라

 

기미나 잡티는 20대부터 서서히 나타나기 시작하는 피부질환입니다.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는 않았으나 여성호르몬, 자외선, 유전 등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기미  

임신과 피임약 복용시 기미가 발생하기도 하고, 여름에 강한 햇볕을 받으면 기미가 악화됩니다. 옷으로 가려진 부위에 기미가 없는 것으로 보아 자외선이 기미발생의 중요한 원인으로 판단됩니다.

 


  주근깨  

주근깨는 깨알 같은 반점이 얼굴, 목, 어깨, 손 등 햇볕에 노출되기 쉬운 부위에 잘 생기는 갈색 반점 입니다. 얼굴에서 코, 눈밑 주위에 잘 나타납니다. 피부가 흰 서양인에게서 많이 생기는 경향이 있지만 한국인에게도 많이 나타납니다


 


주근깨 원인은?


주근깨는 유전적 요인과 자외선의 영향이 주원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선천적으로 주근깨 발생 여부가 결정되지만 자외선의 영향도 많이 받아서 봄 여름에는 심하게 나타났다가 겨울에 옅어지기도 합니다. 사춘기로 갈수록 점점 그 숫자가 많고 짙어지며 10~20대 여성에 흔하게 나타납니다.


자외선

태양으로부터 반사되는 자외선은 피부로부터 멜라닌이라는 갈색 색소를 대량으로 생산케 합니다. 멜라닌 색소는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지키는 역할을 하지만 역할이 다 끝나면 자연스럽게 떨어져 나가게 됩니다. 하지만 신진대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색소의 일부가 피부에 남게 됩니다.


■ 여성호르몬, 피임약

먹는 피임약을 복용하는 여성에게도 자주 나타납니다. 먹는 피임약에 의해 생긴 주근깨, 기미 등은 피임약 복용을 그만두고 나서도 오랫동안 남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 스트레스

피부와 맞지 않는 화장품을 사용하여 화장독이나 접촉성 피부염이 생기게 되면 피부염이 치유되는 과정에서 주근깨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피부를 자외선에 민감하게 만드는 약을 복용하고 있을 때 자외선에 오래 노출되는 경우에도 같은 결과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잡티는 왜 생길까?


잡티는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번째, 얼굴에 생기는 기미, 주근깨, 흑자(검버섯), 기타 색소침착 등 다양한 모양과 다양한 색깔의 피부병을 모두 일컬어 말합니다.

두번째는 기미, 주근깨 등을 제외한 기타 색소침착을 잡티라 부릅니다. 색소침착은 염증 후 색소침착 상태로 얼굴에 여드름이 있을 경우, 여드름 염증이 가라 앉으면서 생기는 갈색의 칙칙한 반점을 말합니다. 얼굴에 생기는 색소성 질환을 모두 잡티라 부릅니다.


 

잡티 - 치료방법


얼굴에 넓게 퍼져 있는 경우 레이져토닝이나, IPL, Eco2로 치료하거나 비타민 C를 이용하여 색소를 분해하는 바이탈 이온 미백관리를 병행하여 치료합니다.

 

 

 

  점  

 

점이 생기는 원인 역시 유전적인 요인에 의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점점 커지고 가렵다거나 아프거나, 색깔이 이상해지거나 염증, 궤양이 생길 때, 또는 40대 이후 나이에 점이 생길 때, 크기가 큰 점일 경우 미용적인 문제도 있지만 피부암(악성 흑색종)으로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전문의와 상담이 필요합니다.

 

 

■ 점 제거방법

점의 모양에 따라 치료 방법이 조금씩 달라집니다. 주변조직에는 거의 손상을 주지 않는 레이져를 이용하여 점을 제거 합니다.

 

■ 치료 간격

점은 피부 속에서 그 깊이가 다양합니다. 무리하게 깊게 치료하면 자국이 남을 수 있으므로 자국이 남지 않는 선까지 치료합니다. 깊은 점은 색소만 선택적으로 파괴시키는 큐-스위치 레이져를 추가로 사용하여 치료합니다. 그래도 점이 남아 있으면 전문의의 판단하에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재치료 합니다.
레이져로만 치료하기에 너무 큰 점은 필요하다면 수술요법을 병용하는 것이 오히려 흉터를 더 적게 남길 수 있으므로 숙련된 전문의와 상담하는 것이 좋습니다.

 

■ 점 제거 후 주의사항

점을 뺀 뒤에는 점 뺀 자리에 인조피부를 붙여 딱지가 안 생기고 상처가 조기에 회복되도록 도와드리고 있으며 대게 2번 정도 병원에 내원 하시면 됩니다.
인조 피부는 5일 전후로 부착하여야 합니다. 물론 시술 후 1~2일 정도는 환부에 물이 닿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습니다. 환부, 즉 얼굴 전체가 아닌 점을 제거한 자리에 물이 닿지 않도록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다른 정상적인 부위에 물이 닿는 것은 문제가 없으며 또한 인조 피부를 붙인 자리에는 물이 침투되지 않으므로 머리를 감는 것이 가능합니다.
인조 피부를 떼어낸 이후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3~4시간 간격으로 도포하여 착색되는 것을 예방하는 것이 좋습니다.

 

 

 

  검버섯  

 

지루성 각화증의 일종인 검버섯은 우리나라 50세 이상 중노년에게는 가장 흔한 피부질환 중 하나 입니다. 노인의 상징인 검버섯은 30세 이후부터 눈에 잘 띄지않게 발생하기 시작했다가 50~60대에 이르면 현저하게 그 윤곽을 드러내는 것이 특징입니다. 얇고 색소만 있는 경우 색소성 질환에 적용되는 I2PL을 이용하여 치료합니다. 숫자가 많고 부위가 넓을 땐 레이져 치료와 화학 박피술을 병행하여 보다 효과적인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 검버섯 치료방법

경계가 불명확하고 전반적으로 얼굴에 넓게 퍼져 있는 경우 레이져토닝이나, IPL, Eco2를 이용하여 안면을 전체적으로 치료하거나 비타민 C를 이용하여 색소를 분해하는 바이탈 이온 미백관리를 병행하여 치료합니다.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관리자

등록일2016-02-20

조회수2,985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
  1